[슬코데이 후기] 코칭 습관을 점검해 보는 최고 기회

“기업에서는 코칭에 대한 드라이브를 거는 상황이다. 코칭이 다양성의 MZ 세대를 움직인다. 현재까지 코칭에 대한 연구 보고서, 효과 보고서 등 자료가 많지 않다. S그룹 에서 3년 전부터 코칭에 대해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H그룹 에서도 사내 코치 육성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코칭이 대기업 시장까지 확대되고 있다. 조직의 리더십에 코칭을 장착하면 큰 효과를 발휘한다. 코칭에 자부심과 욕심을 가졌으면 좋겠다.”

 

 

어제 저녁 8시부터 10시 30분까지 슬코데이가 있었다. 슬코데이는 슬기로운 코칭데이의 준말이다. 블루밍 연구소와 직, 간접 인연을 맺고, KAC/KPC 시험을 준비하는 선 후배들이 만나 코칭 역량을 강화하는 시간이다.

김상임 코치님께서 슬코데이 시작을 하면서 최근 코칭 동향에 대해 언급해 주셨고, 생각나는 대로 적어 보았다. 코치님의 말씀이 크게 다가왔다. 앞으로 코칭 시장의 역동성, 뭔가 꿈틀대는 큰 흐름을 느낄 수 있었다. 특히 대기업이 적용하는 얘기를 듣고 앞으로 코칭 분야가 더욱 확대될 수 있다는 것에 큰 공감이 되었다. 코칭을 제대로 배워 놓으면 언젠가는 강력한 무기가 될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

온라인 줌으로 40여 명이 넘는 인원이 참석한 것 같다. 화면을 켠 상태로 이렇게 많은 인원과 함께 한 적은 처음인 듯하다. 지난 6월 KAC자격을 딴 이후 코칭 프로세스를 점검하는 과정은 처음이다. 그동안 퍼스널 습관 만들기 1기 과정 수강생과 지인 코칭을 간헐적으로 했다. 자칫 잘못된 코칭 습관과 버릇이 있는지 점검하고 개선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라 생각했다.

지금까지 코칭이라고 해왔던 것들이 컨설팅과 짬뽕이 되어 코칭의 본질이 희석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 코칭 데이는 나의 코칭 습관을 점검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이 되었다.

 

 

코칭 연습은 2인 1개 조로 편성되어 멘토 코치 한 분과 총 3명이 소그룹 방으로 구성되어 진행되었다. 1차 세션은 장서연 KPC코치님이자 맨토코치다. 함께 연습할 분은 구명옥 예비 코치님이다. 금번에 KAC 시험 준비를 하신다고 했다. 상호 코칭 연습을 했다. 나는 20분을 했고 구명옥 예비 코치님은 KAC 시험에 맞추어 15분을 실습했다.

“에고가 너무 많이 들어가시는 것 같습니다. 대화 비율을 8:2로 해야 하는데, 어떠셨어요?”

코칭 연습을 마치고 맨토 코치님 께서 피드백을 해 주셨다. 아무래도 코칭 받는 분에게 더 잘해 주려고 하다 보니 내 생각이 질문에 많이 유입되었고 그 결과 내 얘기가 많아졌다는 것이었다.

맨토 코치님의 여러 피드백이 있었지만, 이 부분이 크게 다가왔다. 생각해 보니 질문 내용에 컨설팅과 혼합이 되면서 코칭의 본질이 희석된다는 느낌을 받았다. 정확히 지적해 주시는 맨토 코치님이 감사했다.

한동안 코칭 프로세스를 대충 생각하고 진행해 왔다는 자신을 반성했고, 프로세서를 다시 점검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1차 세션이 끝나고 김상임 코치님께서 알짜배기 팁을 선물해 주셨다. 라포 형성 과정에서 코칭 받는 분에게 의미, 존재감, 삶의 철학에 관련한 질문을 해 보라고 말씀하셨다. 코칭 받는 분의 무한한 잠재성을 끌어내 주기 위해 존재감을 불러일으키는 질문이 아주 중요하다는 데 큰 공감이 되었다.

2차 세션이 시작됐다. 새롭게 소그룹이 편성되었는데, 멘토 코치님은 1차 때와 같은 장서연 코치님이었다. 코칭 연습할 상대자는 임어금 코치님이었다. KAC 연습할 때 동고동락했던 때의 생각이 떠올랐다. 너무 반갑고 편했다. 상호 20분씩 연습했고 맨토 코치님으로부터 피드백을 받았다.

두 번째 세션에서 내 에고를 줄이기 위해 최대한 노력했다. 맨토 코치님의 칭찬이 있었다. 그런데 코칭이 끝나고 생각해 보니 김상임 코치님이 얘기했던 존재감을 불러일으키는 질문을 하지 못했다. 멘토 코치님께서 그 부분을 지적해 주셨다. 아차 하는 생각이 들었다.

 

김상임 코치님께서 이번 과정을 통해 두 가지를 적용할 것을 채팅창에 남기라는 말씀에 두 가지를 적어 보았다.

 

  • 첫째, 제대로 된 코칭 프로세스를 몸에 다시 익히는 것, 에고를 최대한 줄여 8:2 대화 비율을 유지.

  • 둘째, 라포 형성 과정에서 존재감을 불러일으키는 질문을 하는 것이다.

 

두 가지를 실전 코칭에 적용해 볼 것을 다짐했다.

저녁 8시부터 시작된 코칭 세션이 밤 10시 30분까지 진행되었다. 시간이 어떻게 지나가는지 모를 정도로 알찬 시간이었다. 코칭 틀을 점검할 수 있는 좋은 시간이 되었다. 앞으로도 슬코데이를 통해 상위 맨토 코치님으로부터 좋은 피드백을 받는 것이 꼭 필요하다는 것을 느끼게 된 시간이었다.

 

글쓴이 이목원